MX1과의 추억들

올림푸스를 쓰면서 서브로 장만했던 중고 MX1...

똑딱이라는 것에 큰 기대는 없었기에 완전한 서브로만 쓰려고 했다.

그러나 이전 주인의 이쁨을 받아서인지 흠집하나 없는 외관처럼 멋진 사진을

많이 뽑아준 카메라다.

역시 사람들이 많이 쓰지도 않고 중고물품도 거의 나오지 않는 제품이지만...

아직도 사진 하나만큼은 선명하고 기막히게 뽑아주는 친구다.

이 똑딱이를 쓰면서 사진은 기계의 성능에 크게 좌우되지 않는다는 나름대로의

신념이 생겼다.

똑딱이던 마이크로 포서드던 찍는 사람의 추억이 가장 중요한거라고 느꼈다.

그렇기에 정말 많은 추억을 같이 공유한 소중한 카메라라고 할수 있다.

내 눈을 따라서 나의 기억을 스크랩 해주는 것은 카메라가 유일할 것이다.

지난번 떨어뜨리고 나서 생긴 흠집에 마음이 아프다.

조만간 센터로...ㄱㄱ

촬영 : 펜탁스 MX1

 

 

 

 

 

 

 

 

 

이미지 맵

iamdongwon

포토그래퍼팀 이모티픽(emotipic)/포토샵/라이트룸/프리셋

    '개인분류/☆Gho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