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적

누군가가 있었던 자리에 남은 발자국이 보였습니다.

저 발자국은 어떤 기억을 가지고 있을지 생각해봤는데...

아마도 오늘 이곳을 왔다간 어떤 사람의 즐거움을 간직하고 있지 않나 합니다.

그러나 밀물이 들어오면 저 발자국의 추억도 지워지겠지요?

그리고 그렇게 오늘의 즐거움을 바탕으로 내일을 견디며 살아가는것이

바로 우리의 하루가 아닐까 합니다.

아마 지금쯤 저 발자국의 추억은 이제 밤바다 속에서 지워지고 있겠네요..

촬영 : OLYMPUS OM-D E-M1 / 40-150 PRO

E-M1 | 1/160sec | F/2.8 | 95.0mm | ISO-200

 

☆Ghost☆

포토그래퍼팀 이모티픽(emotipic)/포토샵/라이트룸/프리셋

    이미지 맵

    개인분류/☆Ghost☆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