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심으로 돌아가자...

나의 첫 카메라는 똑딱이였다.

아직도 잘 갖고 있고, 가끔 예술(?)작품을 찍는 펜탁스...

그러다가 문득 사진을 잊을때쯤...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서 샀던 후지 똑딱이...ㅋㅋㅋ

그때는 화소가 참 중요한줄 알았지...

이것도 잘 갖고 있다. 줌링이 가끔 안되긴 하지만...

그리고 본격적으로 사진으로 추억을 남기고 싶다고 해서

구매했던것이 바로 올림푸스 E-PL6다.

지금으로도 전혀 손색이 없고, 오히려 중고로 E-PL1을 들여서

쓰고 있는 나로써는 정말 최고의 메인 카메라였다.

지금은 부모님께 드리고 아주 오래된 똑딱이와...

처음 나온 미러리스 등 고전 카메라로 찍는 맛을 들였지만..

나에게 사진의 재미를 알게해준 3대의 카메라들...

그 중 E-PL6로 생전 처음 찍었던 별궤적 사진을 올려본다.

 

 

☆Ghost☆

포토그래퍼팀 이모티픽(emotipic)/포토샵/라이트룸/프리셋

    이미지 맵

    개인분류/☆Ghost☆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