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X70 | 1/10sec | F/2.8 | 18.5mm | ISO-3200


비가 오는 날에는 외출하기 전 조금 더 마음에 준비를 한다.

비는 얼마나 오는지 우산은 제대로 작동하는지 약속장소까지는 얼마나 걸리는지

평소보다 많은 생각 만큼이나 우산 위로 쉴 새 없이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를 들으며

우산 크기 만큼의 역영을 유지한 채 약속장소까지 발걸음을 재촉한다.

앞에 보이는 한 개의 우산, 다리 네개 꽤 오래동안 바라본다.

'부럽다...'

그제서야 의식적으로 눈길을 다른 곳으로 돌린다.

아무렇지 않은 척 우산 아래에서 애써 자신을 위로 한다.

사실 이번 약속도 별로 달갑지 않았다.

'왜 이런 날 부르는거야...'

그래도 할 수 없다.

이미 집과의 거리보다 약속장소까지의 거리가 더 가까워졌다.

왠지 모를 씁쓸함과 패배감이 다발적으로 느껴졌다.

언제부터 였을까 비 오는 날 외출을 싫어한게

다시 생각이 났다...

이제 거의 그 날로 부터 1년이 다 되어가는데도

아직도 나는 그 때 그 장소 그 시간에 멈춰있는 듯한 느낌이다.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 줄 알았는데...

...

내리던 비는 그치고 우산 아래 있던 생각들은 하늘에 낀 먹구름과 함께 사라져간다.


iamdongwon

포토그래퍼팀 이모티픽(emotipic)/포토샵/라이트룸/프리셋

    이미지 맵

    개인분류/iamdongwon 다른 글

    댓글 1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